2021.06.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3℃
  • 맑음강릉 20.8℃
  • 박무서울 17.7℃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9.7℃
  • 맑음울산 20.2℃
  • 박무광주 18.9℃
  • 박무부산 19.8℃
  • 흐림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6.2℃
  • 구름많음보은 16.4℃
  • 흐림금산 16.4℃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문화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여행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경제

더보기

환경

더보기

복지

더보기
동두천시, 새로운 복지 패러다임의 변화를 제시하다
  아리랑뉴스 홍서영 기자 | 지난 2021년 3월, 1일 평균 2명~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던 동두천시에 '1일 확진자 88명’이라는 대규모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외국인근로자 확진자가 84명이었다. 동두천시는 신속하게 코로나19 외국인 선제검사를 실시하여, 외국인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를 조기에 선별·격리조치함으로써, 전국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에 기여했다. 이후 동두천시는 그동안 놓치고 있었던 방역 사각지대와 공적 지원의 한계에 대한 또 다른 과제에 눈을 돌렸다. 그동안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재난지원금, 재난기본소득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다양한 공적 지원과 민간자원을 통해 전방위적 지원을 하고 있었으나, 거주지 이동이 많고, 은폐 생활을 주로 하는 외국인근로자와 미등록이주민들을 위한 지원에는 한계가 있어, 전국적으로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긴급고용안정지원금, 긴급재난지원금 등 현금지원과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다양한 현물지원을 통해 맞춤형 복지지원을 펼치고 있으나, 이는 내국인과 결혼이민자 등 정상적으로 등록된 외국인에게만 지원되고 있다. 공적제도의 한계로 지원을 받지 못하는

배너
배너

이전 다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