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핫이슈

김동순 대표 “3억3천만명 대형 미국시장" 초석 다져

URL복사

한국수출기업지원센터(이하 한수원) 김동순 대표는 12~19일까지 3억3천명의 미국시장을 알아보고 국내 우수 기술력을 가진 업체들이 미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미국 텍사스주를 시작으로 미국 수출 현지 시장 조사를 진행하고 지난 20일 국내로 돌아왔다.

김동순 대표는 “국내에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들이 많지만 해외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다”면서 “국내 전국 시 · 군 · 구, 지자체, 상공회의소, 수출협회, 단체, 지역업체들의 미국시장 진출을 위해 오랜시간 준비해 온 만큼 미국 현지 시장에 대한 정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한수원의 김동순 대표는 지난 12일(금)부터 일주일 동안 텍사스 시장에 대한 현황을 파악하고 미국 수출입통관과 물류시스템, 자유무역협정 등 국가간 수출입 절차부분과

‘미국시장진출’에 앞서 부딪힐 수 있는 현실적 어려움들과 미국의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그리고 한인마켓 및 백화점 등을 방문, 현장을 직접 보고 느끼며 미국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을 다졌다.

‘미국 시장 진출’이라는 화두를 두고 많은 것을 생각한 김동순 대표는 “미국에서 직접 경험해보니 시장에 내놓을 제품에 대한 면밀한 준비와 마케팅의 중요성을 알았다”면서 “국내의 전국 시, 군, 구 지차체 및 상공회의소, 수출협회, 지역업체들과 철저히 준비한다면 미국 시장의 문을 활짝 열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는 12월 중에 다시 미국으로 건너가 미주지역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현지 상설매장 오픈과 현지 직원을 채용을 통해 전국 시 · 군 · 구, 지자체, 상공회의소, 수출협회, 단체, 지역업체들의 미국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리랑뉴스 홍서영 기자 |



문화

더보기

연예

더보기

스포츠

더보기

제주 아동·청소년지원센터 “반짝” 개소식 참석

  아리랑뉴스 홍서영 기자 | 안동우 제주시장은 11월 26일, 제주 아동·청소년 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축하 인사와 함께 전문상담사 등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방문은 2021년 신규 개소한 센터에서 종사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격려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 아동·청소년 지원센터 반짝(시설장 송영심)은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을 조기 발견하여 상담, 의료, 법률, 학업·진로 지원 등을 제공한다. 또 피해를 경험한 아동·청소년들이 안전하고 평화로운 일상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전문 상담 기관이다. 센터의 사업수행 기관으로는 지난 8월 공모 심사로 (사)제주여성인권연대 부설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이 선정됐다. 수행기관은 전문 상담원 3명이 성매매 피해에 노출된 아동·청소년을 찾아 상담 및 각종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위탁 기간은 2024년 9월까지 총 3년이다. 이 자리에서 안동우 제주시장은 “지원센터가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각종 운영 사안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며 “성매매 피해아동·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자립할 수 있게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 아동․청소년지원센터 “반짝”

바다환경지킴이 제도개선은 뒷전, 예산만 증액 편성!!

  아리랑뉴스 홍서영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400회 제2차정례회 농수축경제위원회 제3차 회의에서 임정은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천동·중문동·예래동)은 “2022년 바다환경지킴이사업관련 제도개선이 필요함에도 불구, 예산만 증액하는 단순행정을 지적하면서 개선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하여 “내년 바다환경지킴이 예산이 총 4,095백만원으로 전년대비 1,796백만원이 대폭 증액된 부분이 매우 고무적이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다환경지킴이사업이 제주시는 연간 8개월 정도, 서귀포시는 연간 7개월 정도로 운영기간이 서로 상이하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내년에 사업시행할 때에 제주도 실정에 맞게 상반기, 하반기로 나눠서 연중 2회 선발하고 공직자 및 고소득자들에 대한 검토 등 바다환경지킴이를 연중 운영할 수 있도록 사업지침 변경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당부하였다.


지역별뉴스

더보기